고흐를 광기에 빠뜨린 술 압생트, 오팔색의 리큐어, 혼성주

리큐어는 과일이나 곡류를 발효시킨 술을 기초로 하여 증류한 증류주에 당분을 더하고 과일이나 과즙, 꽃, 약초, 향료 등 초근목피의 침출물로 향미를 더한 혼성주이다. 압생트는 오팔색으로 감초 비슷한 맛이 나는 리큐어로서 고흐를 광기에 빠뜨린 술로 유명하다.

 

 

리큐어란 ?

리큐어는 중세의 연금술사들이 증류주를 만드는 기법을 터득하는 과정에서 우연히 생성되어 탄생되었다. 화려한 색채와 더불터 특이한 향을 지녀 이 술을 일명 ‘액체의 보석’이라고 말하고 있다.

  • 색채, 향기, 감미, 알코올의 조화가 균형을 이룬 것이 특징이다.
  • 프랑스에서는 알코올 15% 이상, 당분 20% 이상을 함유하고 향신료가 첨가된 술을 리큐어라 정의하고 미국에서는 Spirits에 당분 2.5%이상을 함유하며, 여기에 천연향(과실, 과즙,약초, 향료 등)을 첨가한 술을 리큐어라고 한다.
  • 영국과 미국에서는 코디알, 독일에서는 리코르라고 한다.
  • 영국에서는 오후 5시 티 타임에 홍차를 마실 때 향기가 높은 리큐어를 타서 마신다.
  • 프랑스에서는 간식 시간인 ‘구우테’시간에 케이크나 비스킷 외에 반드시 리큐어와 차가운 물을 내놓는다.
  • 미국에서는 칵테일의 왕국답게 리큐어의 대부분은 칵테일의 부재료에 지나지 않아, 감미료로 계절감을 내는 착색료로 사용하고 있다.

식탁의 심리학 저자인 오스틴드 코로바는 “리큐어는 눈, 입술, 혀로 조용히 애무하는 것이다” 라고 말하였다.

 

 

약초, 향초류의 리큐어

가장 초기의 리큐어 형태로서 증류주에 약초, 향초류를 첨가하여 치료제를 목적으로 생산하기 시작했다. 처음 만들어졌을 때의 약초, 향초류의 리큐어는 단맛이 전혀 없는 약냄새가 나는 술이었다. 그 당시의 설탕은 매우 귀중한 것이었으므로 거의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프랑스와 일탈리아에서 생산하는 약초, 향초류의 리큐어는 맛을 추구하는 것이 대부분이고, 독일에서는 약용효과를 추구해 오늘날 최상급의 리큐어를 만들었다.

이와 같은 식물의 성분에서 추출하는 약초, 향초류의 리큐어는 강장건위, 소화불량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압생트(Absente,Absinthe)

 

압생트 (r194 판) - 나무위키

 

오팔색으로 감초 비슷한 맛이 나는 리큐어로서 향쑥의 라틴명 압신티움(영어로 worm wood ; 향쑥)에서 어원을 찾을 수 있고 ‘녹색의 마주’라고도 한다. 물을 가하면 오팔 모양이 되고, 태양광선을 쏘이며 7가지 색으로 빛난다.
원료로는 국화, 향쑥, 안젤리카, 육계, 회향풀, 정향나무, 파슬리, 레몬 등의 향료나 향초류이다.

강정의 효과가 있다고 하나 상습적으로 마시면 향쑥에 마취성의 화학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신경을 범하게 되어 두뇌의 활동을 저하시키고, 결국은 폐인처럼 되므로 제조판매를 금지하는 나라도 많이 있다.

주산지는 프랑스이나 스위스에서도 제조한다. 원래 이 술은 프랑스의 오디나레 박사가 프랑스혁명을 피하여 스위스에서 발명한 것으로 1797년 그 제조법을 앙리루이 페르노에게 팔아 페르노가 제조법을 인계받아 술 이름을 ‘Pernod’로 지었다. 주 정도는 보통 68%이나 대용품으로 사용하는 페르노는 45%로서 보통 4~5배의 물을 타서 마신다.
‘Knock-Out’ Cocktail에 사용하며, 열탕에 씻지 않으면 그 향내는 쉽게 없어지지 않는다.

 

 

 

고흐를 광기에 빠뜨린 술 ‘압생트’

기록광' 빈센트 반 고흐의 예언은 옳았다

에밀 졸라와 빈센트 반 고흐, 파블로 피카소가 압생트를 사랑한 대표적 인물들이다. 고흐가 이 술 때문에 자신의 귀를 잘랐는가 하면 천재시인 아르튀르 랭보는 압생트의 취기를 “가장 우아하고 하늘하늘 옷”이라고 예찬했었다.
스위스가 압생트에 판매금지 조치를 내린 것은 1908년 한 공장 노동자가 압생트에 취해 처자를 살해한 사건에서 비롯되었다. 그러나 해마다 1만 5,000L 정도가 은밀히 제조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