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이한 병에 넣어진 세계적인 이탈리아 와인, 끼안티

토스카나는 피렌체 부근에 있는 포도 재배지역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레드 와인인 끼안티의 생산지역이다. 끼안티는 외국에서 이탈리아 와인하면 10명 중 9명은 끼안티를 꼽을 정도로 유명하다. 이것은 모양과 포장이 특이한 피아스코 병 때문이며, 지금도 끼안티의 상당량이 이 병에 담겨 판매되고 있다.

 

 

토스카나 유명한 와인

끼안티에서는 레드와인 포도품종으로는 산지오베제 등을 쓰고 화이트 와인은 말바지아 등을 사용한다.
토스카나의 유명한 와인으로는 이탈리아 최고급 등급의 DOCG 와인들인 브루넬로디 몬탈치아노, 비노 노빌레 디 몬테풀치아노, 끼안티 등 DOCG와인 7, DOC와인 43가 있다. 이 지역의 유명한 와인회사로는 안티노리, 루삐노, 프레스 코발디가 있다.

 

 

  • 콜도르치아 브루넬로디 몬탈치아노

콜도르치아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이미지

레드와인 / 이탈리아
도수 14.5%
주요품종 : Brunello
테이스팅 노트 : 붉은 과일류, 가죽, 오크통



목 넘김이 적당하고 혀 떫기가 강한 편이에요.
당도가 매우 낮고 산미가 강해요.

콜도르치아는 브루넬로의 생산지 오르치아에서 최고의 브루넬로를 만드는 생산자 중 한 곳이며 오랜 역사를 기반으로 2010년부터는 유기농 프로세스 인증 을 통과하여 품질 뿐만이 아니라 자연과 사람을 위한 건강한 와인을 생산하는 몬탈치노 지역 3대 와이너리이다.

 

 

 

 

  • 아비뇨네지 비노 노빌레 몬테풀치아노

아비뇨네지 비노 노빌레 몬테풀치아노 이미지

레드와인 / 이탈리아
도수 13.5%
공급사 : 레뱅드매일
제조사 : Avignonesi
주요품종 : 산지오베제

 

이 와인은 목 넘김이 무겁고 혀 떫기가 강한 편이에요.
당도가 매우 낮고 산미가 강해요.

최대 수령 37년의 산지오베제로 만드는 완벽한 밸런스와 하모니가 인상적인 와인이다. 우아한 레드베리류 과일향, 지중해 허브, 달콤한 향신료의 아로마와 미디엄 바디감과 실키한 탄닌, 그리고 끝나지 않을 것 같은 긴 피니쉬까지 조화로운 풍미가 돋보이는 와인이다.

 

 

 

 

 

  • 아스트랄 끼안띠

아스트랄 끼안띠 이미지

레드와인 / 이탈리아
도수 12.5%
제조사 : 아스트랄
공급사 : (주)한산더블유앤비
주요 품종 : 산지오베제

이 와인은 목 넘김이 적당하고 혀 떫기가 약한 편이에요.
당도가 낮고 산미가 적당해요.
알코올 향이 적당한 편이에요.

 

깊고 진한 루비 컬러를 띠며 잘 숙성된 레드 과일의 강렬하고 지속적인 향이 피어 오른다. 입 안에서는 구조가 잘 짜여진 부드럽고 붉은 과일의 독특한 노트, 소프트한 타닌이 좋은 와인이다.

품종 : Sangiovese 90%, Cilieqiolo 5%, Canaiolo 5%수상 내역 : Luca Maroni 90 points

 

 

 

 

특이한 병에 넣어진 세계적인 이탈리아 와인, 끼안티

끼안티는 호리병 모양의 와인 병(피아스코 병이라고 함) 아랫부분이 라피아(Raffia)라 불리는 짚으로 싸여 있는데, 그 특이한 모양 때문에 전 세계는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잘 알려져 있다.

끼안티 와인 병을 이렇게 짚으로 싼 데에는 그 유래가 있다.
아주 먼 옛날 이탈리아의 농부들은 밭에서 일을 할 때 갈증이 나거나 한 잔 하고 싶어지는 경우에 대비해서 와인 병을 짚으로 싼 후 새끼줄로 매어 허리춤에 차고 다니면서 일을 했다고 한다.
열심히 일하던 농부드른 갈증이 나거나 한 잔 하고 싶을 때 허리춤에 찬 와인을 한 잔씩 마시곤 하였는데, 이런 풍습이 전해 내려오면서 지금과 같은 독특한 모양의 피아스코 병이 생겨나게 되었다고 한다.

과거 인건비가 쌀 때에는 병을 짚으로 싸는 작업에 어려움이 없었으나 지금은 포장비가 술값보다 더 비싸므로 최근에는 베트남에서 갈대를 수입해 포장함으로써 원가를 맞추고 있다.
끼안티 중심지역인 끼안티 클라시코는 검은 수탉의 그림을 병목부분에 붙여서 판매하고 있다.

 

 

메디치 가문과 끼안티 클라시코(Chianti Classico) 와인 이야기 : 네이버 블로그

 

 

34.png

 

 

 

 

 

 

 

 

 

 

 

Leave a Comment